문성근 - 해당되는 글 2건

 

세월호 침몰사고로 온 국민이 침통해 하는 가운데  정몽준 의원의 막내아들이 SNS에 올린 내용이 공개되면서 큰 논란에 휩싸이게  되었습니다. 지금 현재도 네이버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에는  정몽준, 정몽준 아들이  검색되고 있습니다. 도대체 정몽준 의원의 막내아들은 무슨 내용을 SNS에 올렸고  정몽준 의원은 무슨 이유로 고개숙여 국민들에게 사죄를 했어야 했던 걸까요??

 

 

 

 

문제가 되었던 정몽준의원 막내 아들이 올린 SNS의 글입니다. 정몽준 의원의 막내아들 정 모 씨는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비슷한 사건 일어나도 이성적으로 응하는 다른 국가 사례와 달리 우리 국민들은 대통령이 가서 최대한 수색 노력하겠다는데도 소리 지르고 욕하고 국무총리한테 물세례하잖아"라며 "국민 정서 자체가 굉장히 미개한데 대통령만 신적인 존재가 돼서 국민의 모든 니즈를 충족시키길 기대하는 게 말도 안 되는 거지"라는  글을 올려서 논란을 잃으켰는데요  

 



 

 

정몽준의원 막내아들의 SNS를 보고 문성근씨는  21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JTBC 세월호 다큐 '아들아, 아 내 딸아' 편성표 보니 21일 자정, 22일 오전 11시에 재방송된답니다. '우리 국민 정서는 미개하다'는 정몽준 아들 그리고 그 비슷한 분들께 시청 권유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해서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문성근씨가  소개한  프로그램은 지난 19일 방송된 JTBC의 세월호 다큐 '아들아, 아 내 딸아'의 재방송 편으로, 해당 프로그램에서 유가족의 슬픔을 진지하고 섬세하게 다뤄 큰 호평을 받은 프로그램이라고 합니다.

 

 

 

한편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나는 내 아이들에게 학생 때는 마음껏 자기주장하며 공개 토론을 통해 성장하라고 가르칠 텐데, 내가 공인이란 이유로 제 아이들의 주장에 사과를 해야 한다면 도전과 실험의 권리를 빼앗게 되는 것"이라는 글을 게재했는데요 이어 "정몽준씨의 아들의 표현에 문제는 있지만 모든 걸 대통령과 정부 책임으로 돌리려는 중앙집권적 발상도 분명히 비판받을만하다"며 "그보다도 아직 대학도 안 간 학생이라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고 말하면서 예비후보인 정몽준 의원 아들의 세월호 관련 SNS 발언을 두둔했는데요  변희재 미디어 대표는 또 "남의 이야기가 아니라 나도 내 아이들이 나와 같이 자유로운 실험과 도전을 할 기회를 박탈당할까 그게 걱정"이라며  "나는 대학생 때부터 웹에 온갖 잡글을 쓰며 공개 검증받으며 성장했다. 그런데 정몽준씨의 아들이란 이유로 자유로운 사고와 표현의 권리를 박탈당하는 건 비극. 물론 남들이 갖지 못한 걸 가질 수는 있어도 사고와 표현의 자유보다 더 중요할까"라고 발언했는데요  속보이는 발언이 아닐수 없네요   마음것 실수할 권리가 학생의 특권이라면  살인을 저질러도 용서해줘야 하고 사기를 처도 용서해 줘야 합니까?  왕의 자녀는 왕의 자녀다운 교육을 받고 그에 걸맞는  행동을 해야  왕자이죠~ 뚤린 입이라고 생각없이 막말을 하는 것은 결코 자유로운 표현의 권리라 할수 없다고 봅니다.

 

 

 

정말 정몽준의원의 막내아들이 생각이 있었다면 적어도 아버지가 머리숙여 국민들에게 사과하는 일을 만들지 말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국민들의 투표에 의해서 선출된 국회의원의 자녀가 자신의 아버지를 뽑아준 국민을 향해 미개하다고 말한 것은 결코 적절한 표현이 아니며 공인의 자녀가 해서도 않될 발언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서울시장 예비후보인 정몽준 의원은 현재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이번 막말파문을 잃으킨 막내아들과 서울 사당동 자택에 머물며 자숙의 시간을 갖고 있다고 하는데요 이번 정몽준의원 막내 아들의 발언으로 인해서  정몽준의원의 서울시장 선거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궁굼해 지네요??

      핫이슈  |  2014.04.21 23:17




 

어제 오후 7시경 서울역 앞 고가도로 위에서 분신한 40대 남성이 오늘 오전 끝내 사망하는 사건이 일어 났습니다. 이번 분신 사건으로 인해서 사망한 이 남성은 어제 오후 서울역 앞 고가도로 위에서 사망하기 직전 손등을 쇠사슬로 묶은 상태에서 박근혜 사퇴, 특검 실시'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고가 아래로 내걸고 시위를 벌였던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 남성은 분신에 의한 화상으로 인해서 오늘 오전 7시55분에 끝내 사망을 하게 되었습니다. 사건 현장에서 발견된 그의 수첩에는 유서 형식으로 짧은 글이 적혀져 있었다고 하는데요 그 유서 형식의 글이 이번 분신 사건의 진실을 밝히는 중요한 열쇠가 되지 않을까 생각이 됩니다.

 

 

 

한 언론 매체에서는 경찰 조사에 따르면 이 남성은 대구지역의 한 편의점에서 매장관리 업무를 해왔으며 정당이나 사회단체에 소속되지는 않아 보인다고 합니다. 그리고 경찰은 이 남성이 빛 독촉으로 평소에 힘들어 했다는 유족의 진실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밝히고 있다고 보도 했는데요  이 남성은 분시사망사고 발생 몇일전 사망보험에 가입하고 보험금 수급자를 자신의 동생으로 해놓았고 분신을 위해서 휘발통 및 압축연료등 분신을 위한 계획을 사전에 준비한거 같다는 내용도 포함 시킴으로써 마치 이 남성이 신변을 비관해서 보험금을 노리고 분신자살한 것처럼 보도를 내 보내고 있네요

 



 

 

이 남성의 분신 사망사건과 관련해서 표창원 경찰대 전 교수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2014년 벽두를 맞으며 사람의 가치가 그리도 가볍습니까?”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하며 서울역 분신 남성 사망사고와 관련해 자신의 견해를 밝혔습니다.  표창원 교수는 가족의 동의 없이 이 분의 경제 사정이나 부채, 개인 사생활 관련 내용을 마구 공개 유포하고 보도하며 애써 이 분이 죽음으로 주장하려던 박근혜 대통령 사퇴와 국정원 사건 특검 도입에 대한 세간의 관심을 막고 돌리려는 한심한 작태에 분노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분신 남성이 극단적인 선택에 이르기까지 겪었을 고민과 갈등과 번민과 고통을 이해한다고 말하면서 다시는 이 땅에 이런 비극이 발생하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이며 서울역 분신 남성 사망사고와 관련해 자신의 견해를 마무리했다고 합니다.  그러니까 단순하게 이번 분신 사망사고가 사망보험금을 노린 분신 자살이 아닌데 마치 생활고와 빛 독촉을 견디지 못한 40대 남성이 사망보험금을 노리고 분신한 것 처럼 몰고 가서는 않된다는 자신의 견해를 밝힌 것입니다. 정치인 문성근씨도 개인 SNS를 통해서 서울역 고가 분신 사망 남성을 애도하고 명복을 빕니다

라고 글을 남겼다고 합니다.

 

 

 

 

배우 한정수도 역시나 이번 서울역 고가 분신사망 사고와 관련해서 분통을 터뜨린다며 트위터에 글을 남겨서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한정수는 서울역 분신. 한정수는 자신의 트위터에 결국 이런 일이 생길줄 알았다. 그런데 더 어이 없는건 어느 뉴스에서도 이 사건은 보도되지 않는다는 것.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글을 올리고 이번 사건에 대해서 분노했다고 하는데요 이번 서울역 분신 사망사고가 핫 이슈가 될꺼 같습니다. 정치권 인사들 뿐만 아니라 연예인까지도 관심을 갖고 있는 이번 사건이 단순한 보험금을 노리 분신사망사고로 다뤄지고 있으니 진실을 알고자 하는 수많은 사람들이 이 사건에 집중할테니 말이죠, 아무튼 분신을 통해서 현 정권의 부조리를 바꿔 보려고 하신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핫이슈  |  2014.01.01 20:58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