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방범죄 - 해당되는 글 3건

경기도 화성의 한 농수로에서 속옷만 입은 40대 여성 시신이 발견되었다고 하네요  이 시신은 20일 오전 11시30분경 경기도 화성시의 한 농수로에서 47세 김모여성이 엎드려 숨져있는 것을 A(48세)라는 남성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 했다고 합니다. 발견당시 김모 여인은 하의만 입고 있었으며 몸에 멍자욱과 긁힌  상처이외에 직접적인 사인으로 보여지는 외상은 없었다고 하는데요  시신을 검시한 결과 이 여성은 숨진지 2~3일이 정도 지난 것으로 추정되며  시신에서는 선홍색 시반이 관찰되었는데 이런 현상은 익사나  저체온증,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사망시 발현되는 것이라고 하는데요  정확한 사망원인은 부검을 통해봐야 알거 같다고 합니다. 숨진 김모씨는 사망한 지점 인근에서 80세 노모와 단둘이 살고 있었다고 하는데요  김씨 집에서는 병원에서 처방한 정신질환 관련 약이 발견되어  의료기록등을 확인중이라고 하는데요  경찰은  몸에난 멍자국과 긁힌 상처가 수로에 떨어지면서 생긴것으로 추정되고 시신에 큰 외상이 없어 타살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타살되지 않은 여성이  한의만 입고 숨진채 발견되는게  더 이상한게 아닐지??

 

 

 

경기 화성시의 한 농수로에서 40대 여성이  하의만 입은체 시신으로 발견되었다는 뉴스를 들었을때 가장 먼저 떠오른것이 바로  살인의 추억이라는 영화였습니다.  이 살인의 추억이라는 영화는  화성지역에서 발생한 연쇄살인 사건  실화를 바탕으로 해서 만들어진  영화로 알려져 있는데요  송강호가 이 영화에서  형사로 출연해 열연을 해서 화제가 되기도했었는데요  화성연쇄 살인 사건의 범인은 영화의 결말 처럼 아직도 잡히지 않아 여전히 미제사건으로 남아 있는데요  이번 사건이 이 화성연쇄 살인 사건과 연관성이 있거나 모방 범죄는 아닌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불현듯 들었습니다.

 



 

 

영화 살인의 추억의 실제 사건인 화성연쇄 살인 사건은 1986년부터 1991년까지 약 5년동안 경기도 화성시 지역에서 여중생 부터 70대 노파까지 10여명의 여성이 성폭행을 당한뒤 자신이 입고 있던 옷이나 스카프로 잔인하게 목졸려 죽었고 일부 시신은 심하게 훼손되었던 끔찍한 연쇄살인 사건이었는데요 당시 화성시 태안읍 반경 5KM 안넹서 살인 사건이 연속으로 발생되었고  이 연쇄살인 사건에 투입된 경찰 병력만 180만명이 넘었으로 용의자가 3000명이나 조사를 받았지만  8차  모방범죄 사건만 범인이 검거되고 나머지는 미해결된 상태로 끝내 범인이 잡히지 않은 미스터리한 사건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화성연쇄 살인 사건은 성폭행후 여성을 무참히 살해한 사건으로 당시  화성연쇄살인 사건 용의자 모타주도 나왔고 신체적 특징도 공개되었지만 끝내 잡지 못했는데요  당시 40대 중반의 용의자가 지금은  70대 노인이 되어 있을꺼 같은데요  이번 화성에서 반견된 47세 김모여성은  모방범죄에 의해서 사망한 것일까요? 아니면  경찰의 타살 가능성이 없어 보인다는 말처럼  자살이나  실수로 농수로에 빠져서 익사한 여성일까요??  화성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이라 그런지 좀 색안경을 끼고 보게되는 면도 없지 않아 있지만   이번 사건을 철저하게 조사해야 할꺼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만약에 화성연쇄살인 사건의 모방 범지라면 제2,제3의 피해자가 계속해서 나올지도 모르기 때문입니다.

 

      핫이슈  |  2016.03.20 22:40




오늘 뉴스를 보니 대낮에 지하 주차장에서 차량에 탑승하는 여성 운전자를 위협해  강도짓을 저지른 사건이 또 발생했다는 뉴스를 보았습니다.  지난달  살인마 김일곤 사건이 발생한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이런 유사 범죄가 또 발생하다니  정마 여성 운전자들이 불안해서 어디 운전을 할수 있을까요?

 

 

 

 

이번 사건의 용의자가 마스크와 모자를 쓰고 얼굴을 가린채 범죄 대상을 찾고 있는 모습입니다.  대낮에 마스크를 하고 모자를 쓴 사람이 주변에 있다면 일단 의심해 볼 필요성이 있는 대목입니다.  얼굴을 가린다는 것인 기본적으로 뭔가를 감춰야 하는 사람이란 표식과 같은 것이니까요   아무튼  이남자는 인적이 드물고 범죄후 달아나기에 용이한  지하주차장 안으로 들어가 범죄 대상을 찾았고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차에 탑승하는 여성 운전자를 발견하고 뒤따라가 여성이 차에 타려는 순간에 함께 차에 따라 타고 흉기로 위협해서 돈을 빼앗으려 했고 여성이 돈이 없다고 하자 인근 은행으로 차를 운전하도 시킨후 여성운전자를 협박해 120만원을 인출해서 빼앗아 달아 났다고 합니다.

 



 

 

여성 운전자를 협박해서 돈을 빼앗아 달아난 범인은 범행 하루만에 경찰에 체포되었는데요  경찰이 사건현장의 CCTV를  역추적해서 범인이 들어갔던 편의점을 찾아 냈고 다음날 편의점을 다신 범인을 검거 했다고 합니다. 여기서의 시사점은 범인은 멀지 않은 곳에 있다는 것이죠  살인마 김일곤도  범죄 현장에서 그리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곳에 있었다고 하죠?  범인 김씨는 사건 발생 지점에서 불과 몇킬로 떨어지지 않은 곳에 살고 있었다고 하는데요 이번에  체포 되지 않았다면 제2, 제3의 범행 대상을 찾아 범행을 저지르지 않았을까요? 다행이도 이번 범행에서는 사람을 해치지 않았지만  만약에  범죄 대상이 심하게 반항하거나  도망치려 했다면 살인을 저지를 가능성도 다분히 높다고 보여 집니다.

 

 

범임 김씨는 생활비가 필요해서 범죄를 저질렀다고 합니다.  생활이 어렵기 때문에 범죄를 저지른 다는 것은 변명의 여지는 없어 보이지만  이 사건을 통해서 우리 사회가 얼마나 심각한 사회 양극화와 불균형이 심해져 가고 있는지는 느낄수 있는거 같습니다.  생활 곤란으로 비관 자살을 선택했던 송파구 세모녀 자살 사건을 비롯해  심심찬게 뉴스에 등장하는 일가족 자살 사건등도 어찌 보면 이런 사회 불균형이 불러온 비극이 아닐까요?  더이상 대한민국이  열심히 노력하고 땀흘리면 잘살게 될수 있는 사회적 구조가 아니기 때문에 변하지 않는 자신의 환경을 탓하고 일탈하는 범죄가 계속 증가하는듯 합니다. 

 



 

김일곤 사건에 이은  주차장 납치 강도 사건을 통해서  아파트 지하 주차장이 치안 사각지대임이 확인된 만큼 정부는 아파트 지하주차장 뿐만 아니라 마트나 기타 공공 시설의 지하주차장 안전 대책방안을 수립하고 CCTV설치를 통한 24시간  감시 활동을  추진 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나의 아내가, 나의 여동생이 그리고 내 딸이 운전을 하기에 안전한 공간이 확보 될수 있도록  더이상  여성을 대상으로한 이런 범죄가 발생하지 않도록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 주었으면 합니다.

      핫이슈  |  2015.10.11 00:32




 

 

오늘밤 그것이 알고싶다.974회에서는 2004년 10월27일 밤 화성시 태안읍 화성복지관 앞에서 버스를타고  집으로 귀가하다가 집앞에서 2km떨어진 와우리 버스정류장에서 하차후 실종되어  실종된지 46일만에 싸늘한 시신으로 발견되었던 노세령(가명, 당시22세)씨의 사건을 다룬다고 합니다.  아직까지 이 사건은 미제사건으로 남아 있는데요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범인의 흔적을 통해서  범인을 잡을수 있는 단서를 찾아 낼수 있을지 궁굼해 집니다.  아래 먼저 그것이 알고싶다. 974회 예고편을 통해서 어떤 내용이 방송될지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그것이 알고싶다.974회 예고 / 출처: 그것이 알고싶다.]

당시 이 사건은  버스를 타고 집앞 인근 버스정류장인 봉담읍 와우리정류장에서 하차한 것까지는 하차한 것으로 확인이 되었지만 이후의 흔적이 묘연했는데요 그녀가 실종되고 수사가 시작된지 며칠이 지나지 않아서  그녀가 소지했던 소지품과 속옷등이  인적이 드물지 않은 대로변에서 발견되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범인은 마치 경찰과 순례잡기라도 하듯이  실종된 노세령씨(가명)의 소지품과 속옷등을  길거리에 떨어 뜨리면서  수사에 혼선을 주려고 의도한 것인지 잡을 테면 잡아 보라는 것인지  수수께끼와 같은 이상 행동을 보였는데요  이러한 행동을 볼때 범인은 싸이코패스 또는 소시오패스와 같은 증상의 환자가 아니었을까 생각이 듭니다. 물론 그당시에는 이런 범죄성향에 대한 구분도 없었던 때이기도 하지만 말이죠

 

 

 

범인은 왜? 그녀의 소지품과 옷가지들을 눈에 띄는 곳에 버린 것일까요? 그리고 그녀의 소지품과 옷가지들은 범인을 잡는 단서였을까요? 아니면 수사에 혼란을 주는 범인의 함정이었을까요?  발견된 옷가지중 그녀가 입었던 청바지에서 범인의 것으로 보이는 정액의 흔적이 발견되었음에도 경찰은 범인을 잡지 못했는데요  이 범인의 흔적이 영구미제 사건이 될지도 모르는 이 사건의 범인을 잡는 열쇠가 되어 줄지 모르겠네요  아무튼  실종되었던 화성여대생 노세령(가명)씨는 실종된지  46일 만에  화성시 정남면과 봉담읍의 경계지점인  정남면 보통리의 야산에서  유골의 상태로 발견되었는데요  그녀가 실종된 버스정류장에서 불과 4~5km정도 떨어진 거리이며 그녀의 소지품이 발견된 장소와 불과 1km떨어진 지점이었다고 합니다.  화성연쇄 살인사건이 발생한 시점으로부터 14년이 지난후 발생된 이 사건은 화성연쇄 살인사건의 모방 범죄였을지도 모릅니다.   이 사건이 발생된지 5년뒤에 연쇄살인범 강호순이 잡혔는데요  범행수법은 비슷하지만 강호순의 범행으로 보기는 어렵다는 분석이 나왔는데요  화성여대생 살인사건때 발견되었던 정액의 DNA를 비교해 봤는지는 모르겠네요 아무튼 이 사건은 범인을 잡지 못한체 미제사건으로 남아있고  이제 공소시효가 4년정도 남았다고 하네요  오늘 밤 그것이 알고싶다. 974회에서 꼭 범인을 잡을수 있는 결정적인 증거를 찾아 내기를 바래봅니다. 

      핫이슈  |  2015.02.28 22:41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