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예퇴직 - 해당되는 글 2건

오늘 뉴스를 보니 참 훈훈한 소식이 있네요  한미약품 창업주인  임성기 총괄 회장이  전 임직원에게 자신이 소유한 주식 약 90만주를 무상으로 증여한다는  소식입니다.  한미약품의 임직원 수로 환산했을때 인당 약 4천만원씩 돌아가는 것인데요  회사의 영업이익에서 직원들에게 성과급을 지급한 것이 아니라  개인 주식을  직원들에게  나눠준 것입니다.  시가 총액으로 1100억원에 해당하는 금액인데요  대한민국 역사상 이런 기업은 들어 본적도 없고 앞으로도 이런 기업인이 나올까 싶네요??

 

 

 

사진속에 인물이 바로 한미약품 총괄회장  임성기 회장님입니다.  인상이 참 좋아보이시네요  직원들에게  통크게 연말 성과급 지급하신 회장님은 무슨 생각으로  직원들에게  이런 엄청난 금액을  지급 하신 걸까요???  임성기 회장님은 직원들이 회사가 적자운영으로 어려운 상황과 급여동결의  상황에서도   R&D(연구개발)에 투자할 수 있도록 참고 견뎌준 것이 고마워서 직원들에게 위로 차원에서 자신의 주식을 증여 한다고 증여 이유를 밝혔습니다.  보통의 기업은 회사 경영이 어려우면  직원들을 정리해고 또는 명예퇴직을 시키기 바쁜데 고작 급여동결을 한 것이 미안하다고  자신의 사재를 털어 1100억원이나 통크게 쏘시다니  임성기 회장님 정말 통큰 분이시네요  오늘 뉴스 보도를 보고  한미약품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 부럽다는 생각이 드네요  취업을 고민하는 취준생들에게  앞으로 한미약품이  인기 높은 선호기업이 되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한미약품은 어떤 기업일까요? 한미약품은 1973년 설립되어 의약품 합성기술 개발을 시작으로 개량-복합신약, 바이오신약, 항암신약으로 이어지는 한국형 R&D 전략을 통해 대한민국 최초의 글로벌 제약회사가 되었는데요  2015년 한 해 동안 7개의 신약을 글로벌 제약기업인 일라이릴리, 베링거인겔하임, 사노피, 얀센 등에 총 8조원 규모의 라이선스(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하면서 지난해 연초 주당 1만5월200월하던 주식이 지난해 연말 기준으로 12만9천원까지 상승했네요  미리 미리 한미약품 주식을 사두었다면  로또 사서 대박나는 것보다 더 빨리 대박날뻔 했네요  임성기 한미약품 총괄회장님은  한미약품 주식 2000만주를 보유하고 있는데 1년 사이 주식가치 상승으로  2조원이 넘는 평가차익을 거뒀다고 합니다.  1년에 2조원이면  엄청나네요  이러니 회장님이 직원들에게 1100억원쯤  쏘실만 하지 않나요?

 



 

 

한미약품의 CI에 대한 설명입니다.  인간존중, 열정, 도전정신을 상징하는 한미약품의 심볼마크는 떠오르는 태양을 형상화하여 국민건강을 책임지는 한미약품의 비전과  인간존중에 대한 마음을 담고 있고 있고  이태릭체의 워드마크Hanmi는 역동과 혁신성을 나타내며 단색의 레트컬러는 인류 건강증진을 위해 연구 개발에 전력을 다하는 열정과 글로벌 무대를 향하는 도전정신을 나타냈다고 합니다.  초기의 영업 부진을 끈기와 열정 도전정신으로 이겨 내고 성공 신화를 만들어 가는 한미약품의 앞날이 더 기대가 됩니다. 좋은 CEO와  회사의 어려움을 함께 이겨낼  애사심 가득한 직원들이 있는 회사라면  앞으로 이 회사가 어떻게 성장할지는  않봐도 알수 있지 않을까요??  임직원을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을 가진 임성기 총괄회장님의  경영 마인드가 후임 경영자에게도 이어져서 장수하는 국내 토종 글로기업으로 발돋음 하길 바래봅니다.

      핫이슈  |  2016.01.04 23:33




얼마전 카드 3사의 개인정보 유출로 사회적 파장을 잃으켰었는데요 이후 KT도 고객 개인정보 유출이 들어나면서 개인정보 유출이 심각한 수준에 놓여 있다는 것을 느끼게 해주는데요 문제는 개인정보를 주의 깊게 관리하지 못하는 것도 있지만 이런 개인정보를 이용한 영업이나 광고 마케팅을 위해서 사들이는 사람이 있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그나마 이런 목적으로 개인정보를 사들이는 것은 그나마 양반입니다. 보이스피싱이나 스미싱과 같은 범죄를 목적으로 정보를 구매하는 범죄자들에게 개인정보가 넘어가게 되면 나도 모르는 사이에 큰 피해를 볼수 있습니다.

 

[출처:MBC 8시 뉴스데스크] 

 

그 어느때 보다도 개인정보 보호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집중되어 있는 현 시점에서 한 대기에서  경쟁사 직원들에 대한 개인정보 수집을 지시했다는 내용이 공개되면서 큰 사회적 파장이 되고 있는데요 이 기업은 바로 CJ대한통운인데요 경쟁사뿐 아니라 관공서에 보관된 개인정보도 무차별적으로 수집하려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합니다.

 

 

 

[출처:MBC 8시 뉴스데스크] 

 

[출처:MBC 8시 뉴스데스크] 



 

[출처:MBC 8시 뉴스데스크] 

 

사흘전 경찰은 CJ대한통운 경인지역 본부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했는데요 경찰은 컴퓨터와 서류 일체를 압수했는데요 압수 수색의 이유는 CJ대한통운이 경쟁업체 직원들의 개인정보를 무단으로 수집했다는 정황 을 포착했기 때문인데요 압수된 서류 가운데는 경쟁업체 직원 3천여명의 직급이나 직책, 휴대전화번호 등이 담겨있었다고 합니다.

 

 

[출처:MBC 8시 뉴스데스크] 

 

[출처:MBC 8시 뉴스데스크] 

[출처:MBC 8시 뉴스데스크] 

 

더 놀라운 일은 CJ대한통은  직원에게 경쟁사 직원의 개인정보 수집을 강요했는데요 최근 벌어진 개인정보 유출 사고로  경쟁사 직원들의 정보를 구할수 없다는 대답에 지금 나한테 핑계 대는거냐며 해당 직원에게 개인정보 수집을 요구 하고 있는데요 이런 지점장의 행태를 CJ본사에 보고하자  오히려 본사에 보고한 직원에게 조용히 나가면 명예퇴직금을 주테니 조용히 나가라는 답변이 돌아 왔다고 합니다. 이와 관련해 대한통은 관계자에게 확인해 보니 사실무근이라고 답변하고 있는데요  경찰의 압수 수색물에서 이미 경쟁사 직원 3천여명의 개인정보가 발견되었다고 하니 이번 CJ대한통운의 개인정보 불법수집에 대한 혐의는 벗어나기 어려울듯 보여집니다.  너무나 자주 개인정보 유출사고가 발생이 되어서 그런지 개인정보 관리에 대한 불감증에 걸린걸까요??  해마다 개인 정보 유출로 인한 개인 피해자는 늘어가고 있는데  개인정보 유출로 인한 피해 보상과 대책이 마련되지 않은가운데 대기업에서 조차 이렇게 불법적으로 개인정보 수집을 하고 있었다니 충격이 아닐수 없네요 비단 이런 개인정보 불법 수집이 CJ대한통운에서만 있었던건지 의문이 듭니다.

      핫이슈  |  2014.03.25 23:37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