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확진판정 - 해당되는 글 2건

메르스 확진판정 감염환자가 계속해서 증가해 가고있는 가운데   오산공군기지의 군 간부가 메르스 의심판정을 받았다는 뉴스 속보네요  메르스 의심판정을 받은 이 A원사는  골절상을 당해 경기도의 한 민간병원에 입원했었는데  이 병원에서 메르스 감염환자를  치료한 곳이었고  이곳에서 메르스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한 부대의 원사쯤 되면 그 아래 수많은 병사들이 있을텐데요  A원사가 병원에 입원해 있는동안  그를 병문안 왔던 장병들을 포함한 오산기지 장병 100명이  혹시라도  메르스에 감염되었을지 몰라 격리조치 되었다는 뉴스 보도입니다.  나름  폐쇄적인 조직인 군대에까지 메르스가 확산되고 있으니  메르스의  전염성이 얼마나 심각한지 알수 있을꺼 같습니다.

 



 

 

어제도 잠깐 언급했었지만 정부 보건당국이  메르스 의심 환자들이 접촉한 병원과 치료를 받고 있는 병원들을 공개하지 않으므로 해서 계속해서 메르스 감염자가 늘어가고 있는 상황입니다.   전염성이 강한 메르스를 예방 하기 위해서는 메르스 확진자와 접촉을 피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무방비 상태에서  메르스 감염자와 접촉이 이뤄지게 되어  3차 감염자가 발생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 생각이 됩니다.  이러다가는 3차 감염자에서 끝나지 않고 4차, 5차 감염자도 충분히 나올수 있지 않을까 생각되어 집니다.

 

 

 

메르스 공포가 확산되는 가운데 일부 유치원 및 학교들은 휴업 및 휴교를 시행한다는 발표도 나오고 있는데요  전체 학교의 10%에 해당하는 학교가 휴교를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나머지 학교도 오늘 내일중 휴업이나 휴교령을 내리지 않을까 생각이 됩니다.  메르스가 어느 한 특정지역에서만 발생되고 있는 것이 아니라 전국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거 같습니다.  일부 네티즌들은  정부에서 공개하지 않은 메르스 격리병원 및 메르스 환자 접촉병원등의 정보를 퍼뜨리고 있는 상황이구요  포탈에 메르스 병원이나 메르스 확진자 접촉병원등으로 검색을 해보셔도 관련 정보를 쉽게 얻을수 있습니다.   아무튼 이번 메르스 사태를 통해서 우리나라 질병관리 대처 능력이 바닥수준을 들어내고 있는거 같습니다.  부처간 협조도 제대로 되지 않고 있고 서로 딴소리를 하고  우왕좌왕하는 가운데 메르스 확진 감염자는 30명을 넘었고 사망자도 두명이나 나왔으니 말입니다.  이번 오산공군기지 간부 메르스 의심판정이 확진 판정을 받게 된다면  군 전체도 메르스 전염을 막기위한 대책방안으로 골머리좀 썩을꺼 같습니다.  오산공군기지 하니 생각나는게 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에 살아있는 탄저균이 잘못 배송되었던 사건이 생각나는데요 이 메르스 코로나 바이러스도  미군이 생물학무기 개발을 위해 들여온건 아닐까요? 그냥  뚱딴지 같은 상상을 해봤습니다. 아무튼 다들 개인 위생관리 철저리 하셔서 메르스에 감염되시는 일이 없으시길 바랍니다.

      핫이슈  |  2015.06.04 00:29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메르스 환자가 처음 발생했을때 보건 당국의 발표가 아직도 생생한데요  벌써 메르스 확진자가 18명이 되었습니다. 오늘은 메르스 의심환자가 사망했다는 뉴스까지 나왔네요  사망한 여성의 사망원인이 메르스 인지 아닌지는 정확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하는데  사망한 이 여성은 국내 최초 메르스 의심환자와 같은 병동에 신장투석 질혼으로 입원해 있었다고 하네요  이 메르스 의심환자는 지난 25일 평택에서 수원으로 이송도중 상태가 위중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었다고 합니다.  병원측은 이 사망한 여성이 메르스 의심환자라는 것을 입원한지 6일만에 보건복지부에서 연락을 받고 알았다고 합니다.

 

 

 

대한민국을 공포에 빠뜨리고 있는 메르스~ 초기에 대처만 잘했더라도 이런 심각한 상황까지 가지는 않았을텐데요 여전히  보건복지부는  제대로된 대처를 하지 못하고 있는듯 합니다.  어떻게 메르스 의심환자가 6일동안 일반 병실에 입원해 있을수 있었던 것인지  정말 메르스 의심환자를 격리 또는 추적관찰 하고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치사율이 40.7% 로 높은 메르스가 고삐풀린 망아지 마냥 점점더 확산되 가고 있는데 보건 당국은 뭘하고 있는 걸까요?

 

 

 

5월30일까지 메르스 확진자는 13명, 이숫자도 중동지역을 제외한 지역에서 최대로 많이 발생한 수치 이기 때문에 해외에서도 우리나라 메르스의 심각성에 대해서 계속 보도를 했다고 하는데요  정작 우리나라 언론이나 정부 발표는  메르스의 심각성에 대해서 인식하지 못했는지 아니면 정부의 통제가 있었던 건지  확진자가 18명이 될때까지도 그다지 심각성을 알리려고 하지 않는 분위기 인거 같습니다.

 



 

 

질병관리 본부나 보건복지부는 단지 중동호흡기 증후군으로 불리는 메르스의  증상이 나타나면 관할지역 보건소나 의료기관에 내원하라고만 안내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보건소와 일반 의료기관에서  메르스 치료가 가능할리 없는데도 말이죠? 아직 치료제나 백신이 나와 있는 것도 아닌데   이번 메르스 전염이 병원에 입원해 있던 최초 감염자로 인해서 확산 되고 있는데   메르스 확산을 부추기는  조치가 아닐까 싶습니다.   메르스  전문치료 지정 병원을 마련하고 메르스 의심환자를 전담해서 치료를 해도 현찮을 판에  정부는 뭘하고 있는 걸까요?

 

 

 

오늘 평택의 한 초등학교에 다니는 여학생이 메르스 의심환자로 오인 받아  이 여학생이 다니는 학교가 휴교령이 내려졌다는  보도가 나가 충격을 주었는데요   해당 여학생은  최초 메르스 감염 환자가 입원한 병원의 B병동에 13~19일까지 입원해 있었으며 현재 메르스 증상과 비슷한 증상을 보이고 있지만  메르스 감염은 아니며  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뉴스 보도가 나왔네요

 

 

 

당국과 언론에서 말하는 메르스 예방법입니다. 손을 깨끗이 씻고 개인 위생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특히 중동지역을 여행할때는 낙타, 박쥐, 염소등과 접촉을 최대한 피하라고 되어 있는데요   정작 대한민국을 공포에 떨게 만들고 있는 메르스는  낙타나 박취, 염소가 아닌 일반 사람으로부터 전염이 된 것이어서  위에 메르스 예방 방법으로 제시한 예방법이 효과가 있을지는 의구심으 듭니다.

 

 

 

중동호흡기 증후군으로 불리는 메르스는 2015년 5월16일 기준  총 1,142명이 감염되고 이중 465명이 사망한 아주 무서운 질병중 하나인데요 사망율이 무려 40.6%정도 된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도 메르스 의심환자가 한명 사망했으니 메르스로 인해 사망한 데이터를 새롭게 써야 할꺼 같습니다. 메르스에 감염된 환자중 3명이 위독한 상태라고 들었는데 추가로 사망자가 더 나올수도 있겠다는 생각이듭니다.  아무쪼록 더이상 메르스가 확산되지 않고 빨리 치료제가 발명되어 사망자가 없기를 바래봅니다.

      핫이슈  |  2015.06.02 00:38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