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자 - 해당되는 글 2건

지난 4월  안산 대부도에서 토막살인된 한 남성의 하반신이 부대에 담겨진체 발견되었고  경찰의  대대적인 수사를 통해서 상반신 시신이  추가로 발견되면서  사망한 남성과  동거하던   조성호라는 남성이  범인으로 체포되었는데요  이  엽기적인 토막살인 사건의 잔혹성 때문에  조성호의 신상과 얼굴이 공개되기도 했기었던걸 기억하실 겁니다.  오늘  토막살인범 조성호의  살인 동기가 들어났는데요  그동안 국민들이 알고 있던  살인 동기와  많이 다르네요

 

 

그동안  안산 대부도 엽기토막 살인 사건은  피의자 조성호가  자신과 부모에 대한  모욕에  흥분해서 우발적으로  살인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져 왔는데요  경찰의 수사 결과 새로운 사실이 들어났는데  참  엽기적인 살인에  엽기적인  살인 동기가 아닐수 없습니다.  조성호는 피해자 A씨에게  동성간  성관계 대가로  90만원을 받기로하고 성관계를 가졌는데  피해자 A씨가  돈을 주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조성호 자신과 부모에 대한 성비하적 발언을 듣자  준비해둔 흉기로 수차례 찌른후 망치로 얼굴과 머리를 때려 살인을 저질렀다고 합니다.

 



 

최초 알려진  조성호의  살인 동기 인데요  이미 3월말에서 4월초에 피해자 A씨와 말다툼을 심하게 벌였고 이후 4월13일 오전 1시경  자신과 부모까지 무시해서  피해자가 잠든 사이 전날 준비한 망치로  머리를  때려 살해 했다고  진술했었는데요   국과수의  사체부검서와  조성호가 살던 집에서 발견된 혈흔의 비산 상태  그리고  심리전문가에 의한 조성호의 진술내용 분석을 통해서  조성호가  최초  피해자 A씨와 다툰 3월말에서 4월초 조성호는 살인 계획을 세우고 흉기를 준비한후  4월13일  피해자와 말다툼 과정에 준비해둔 흉기로  피해자A씨를 10여차례 찌르고 망치로 얼굴과 머리를 때려 살인해한 것으로 들어 나게 되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밝혀진  조성호의 진짜 살인 이유가 참으로 엽기적입니다.  조성호가 피해자 A씨를 살해한 이유는  성관계 대가로 받기로 했던 90만원을  피해자가 주지 않고 오히려   조성호와 부모에 대한 성적 비하 발언을 하자  격분해서  앞서 다툼이 발생했을때 준비해둔  흉기로 수차례 찌르고 망치로 머리를 때려서 살인을 하게 됩니다.  그런데  조성호는  살인한 것에 그치지 않고  바로  시신을 훼손해서  장기는 쓰레기봉투에 담아서 인천 연수구 자신이 사는집 주변에  내다버리고  26일일 밤부터 27일 새벽까지  렌터카를 이용해서 안산 대부도 일대로 이동해서 마대 자루에 시신을 담아  두곳에 시신을 유기하는데요  조성호는 성인비디오 제작업체에서 일하면서 이곳에  수차례 다녀간 적이 있었기 때문에 이곳에 시신을 버린것 같습니다.  그런데 좀 이상한 점은 보통의 살인 범들은 시신이 발견되지 않게  은밀한 곳에 유기하는데  조성호는 사람들의 눈에 잘띄는  대로변에 시신을 유기 했다는 것입니다.  사이코패스나 소시오패스같은  성향을 갖고 있는거 같기도 합니다.  아무튼  살인 동기가  성관계 대가 받기로 했던 90만원 돈을 못받아서라니 어처구니가 없습니다.  수천만원에 빚을 지고 있었다고는 하지만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동성간에  성매매를 한 거네요  그리고 그 대가는 못받아서  살인을 하고 잔인하게 시신을 훼손한건데요   자신의 범죄 형량을 낮춰 보려 했는지  자신의 살인이 계획된 살인이 아닌 우발적인 살인으로  진술해 왔지만 과학수사로 인해서 살인의 전말이 들어나게 되었네요  조성호의 살인 동기가  들어난  이후  조성호의 형량이 어떻게 될지  궁굼해 집니다.

      핫이슈  |  2016.06.02 23:50




지난 6월 서울시광장에서  문화축제라는 명목하에  동성애 축제인 퀴어축제가 진행되었습니다.  대한민국 수도 한복판에서  동성애자들을 위한 축제가 열린 것인데요  성소수자라는  표현을 쓰고 있지만  정확한 표현을 하자면 동성애자들이고  이들은 게이 또는 레즈비언이라 불리는 사람들 입니다.  언제부터인가  이 동성애 자들이  음지가 아닌 양지로 나와서 자신들의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습니다.  모두가 죄라고 생각했고 터부시 했던 행동이  성정체성을 겪는 사회적 약자이며 보호해야 되는 성소수자라는 이름으로 탈바꿈 되면서  이들에 대한  경멸의 눈초리도 사라져 버리고 있는듯 합니다.

 

 

 

2015 퀴어축제가 끝난지 일주일이 조금 지난 오늘 대한민국 최초 동성부부인  김조광수 감독과 레이보우 팩토리 대표 김승환 씨가  서울서부지법 에서 서울시  서대문구를 상대로 낸 가족관계 등록 공무원의  처분에 대한 불복신청 사건의  첫 심문기일이 6일 열렸다고 합니다.  참 타이밍이 절묘하다고 해야 할까요? 6월말  미국은  세계에서 20번째로 동성결혼 합헌 결정을 내렸고  이어서 한국의 수도인 서울에 한복판에서  동성애 축제가 벌어졌고, 또  이 축제가 끝나자 마자 동성애자 부부의 법적권리 주장을 판결하는 재판이 열리게 되었는데요   우리나라도  동성결혼 합헌의 수순을 밝고 있는건 아닐까요?  우리의 우방이고 세계 최강의 국가라고 할수 있는 미국도 동성결혼 합헌을 결정한 마당에 대한민국 땅에서 동성결혼 합헌 결정이 나는게 이상한 일은 아닐꺼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동성애자들이 자주 쓰는 표어입니다. 평등, 사랑, 존엄~  이 단어의 뜻을 알고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동성애를 반대해서는 않되는것 처럼 느껴집니다.  사람은 누구나 평등하며, 사람은 사랑받을 권리가 있고, 인간은  누구나 존엄한 존재라는 것을 부인할수 있는 사람은 없을 테니 말이죠   보편적인  구호를 자신들의 무기로 내세운 동성애자들의  역공에 동성애자 반대자들은 당황 스럽지 않을수 없습니다, 과거에는 죄였고, 해서는 않되는  일이었던 동성애가 존중 받아야 하며 오히려 동성애자들을  반대하면  인권모독이란  죄로  쇠고랑을 차거나  차별금지법에 저촉되어  오히려 감옥에 가야 하는 신세가 되어 버렸으니 말이죠~ 그래서 사람들은 이것이 역차별이 아니냐는 말을 하고 있지만   동성애를 반대하는 사람은 구 세대적인 발상을 하는 사람이며 세련되지 못한 사람으로 받아들여 지는 사회적 분위기가  점점 커지고 있는듯 합니다.

 



 

 

동성애를 반대하는 사람들이 들고 나온 현수막입니다. 남자 며느리, 여자 사위를 원하느냐는 질문입니다.  지금 본인이 학생이고 아직 결혼을 하지 않은 분들이라면 별로 마음에 와닺지 않는 표현일수 있을꺼 같습니다.  지금의 나와는 상관 없는 일처럼 느껴지는 동성애 문제  하지만  대한민국에서 동성결혼이 합법화 되고  동성애가 자유로워 지게 된다면 머지 않은 미래에 나의 자녀가 어느날  이성이 아닌 동성을 자신의 배우자로 데리고 올수 있다는 것입니다.  동성애가 당연시 받아들여지는 사회적 분위기 속에서 우리의 청소년들은 성정체성에 빠질것도 불보듯 뻔한 일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상은 어찌 돌아가는지  성소수자의 인권을 보호한다는 명목하에 다수의 인권은 무시해 버리고 마는거 같습니다.  이미 미국이 합법화한 마당에  대한민국 이땅에서 동성결혼이 합법화 되는것은  시간의 문제일뿐  머지 않은 시간에 합헌결정이 내려질꺼 같습니다만   최대한  동성결혼이 합법화 되는 것을 늦추고 싶은 것은 왜일까요?   동성애자들이 나쁜 사람들이고  세상에서 사라져야 하는 사람들은 아닙니다. 그들도  그러고 싶어서 그러는 것은 아니니까요?  분명히 동성애자도 존중 받아야 하고, 사랑 받아야 하고,  존엄한 존재입니다.  단지  그들의 행동이 옳지 않기 때문에  치료 받아야 하고   올바른 정체성을 찾아야 하는것 뿐입니다.  동성결혼, 동성애가 나와 상관이 없는 일이라고  방관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이 일은 나의 자녀와  우리 후손들의 미래에 엄청난 파장을 남기는 중요한 문제입니다.  좀더 이 문제에 관심을 갖고  무엇이 정말 성소수자라고 주장하는 동성애 자들을 위한 일인지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동성애를 지지하고 인정해 주는 것이 옳은 일인지 그들을 불쌍히 여기고 치료를 받을수 있는 사회적 장치를 마련하는게 옳은 것인지  곰곰히 고민해 보셨으면 좋겠습니다.

      핫이슈  |  2015.07.07 01:22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