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 - 해당되는 글 2건

지난 4월  안산 대부도에서 토막살인된 한 남성의 하반신이 부대에 담겨진체 발견되었고  경찰의  대대적인 수사를 통해서 상반신 시신이  추가로 발견되면서  사망한 남성과  동거하던   조성호라는 남성이  범인으로 체포되었는데요  이  엽기적인 토막살인 사건의 잔혹성 때문에  조성호의 신상과 얼굴이 공개되기도 했기었던걸 기억하실 겁니다.  오늘  토막살인범 조성호의  살인 동기가 들어났는데요  그동안 국민들이 알고 있던  살인 동기와  많이 다르네요

 

 

그동안  안산 대부도 엽기토막 살인 사건은  피의자 조성호가  자신과 부모에 대한  모욕에  흥분해서 우발적으로  살인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져 왔는데요  경찰의 수사 결과 새로운 사실이 들어났는데  참  엽기적인 살인에  엽기적인  살인 동기가 아닐수 없습니다.  조성호는 피해자 A씨에게  동성간  성관계 대가로  90만원을 받기로하고 성관계를 가졌는데  피해자 A씨가  돈을 주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조성호 자신과 부모에 대한 성비하적 발언을 듣자  준비해둔 흉기로 수차례 찌른후 망치로 얼굴과 머리를 때려 살인을 저질렀다고 합니다.

 



 

최초 알려진  조성호의  살인 동기 인데요  이미 3월말에서 4월초에 피해자 A씨와 말다툼을 심하게 벌였고 이후 4월13일 오전 1시경  자신과 부모까지 무시해서  피해자가 잠든 사이 전날 준비한 망치로  머리를  때려 살해 했다고  진술했었는데요   국과수의  사체부검서와  조성호가 살던 집에서 발견된 혈흔의 비산 상태  그리고  심리전문가에 의한 조성호의 진술내용 분석을 통해서  조성호가  최초  피해자 A씨와 다툰 3월말에서 4월초 조성호는 살인 계획을 세우고 흉기를 준비한후  4월13일  피해자와 말다툼 과정에 준비해둔 흉기로  피해자A씨를 10여차례 찌르고 망치로 얼굴과 머리를 때려 살인해한 것으로 들어 나게 되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밝혀진  조성호의 진짜 살인 이유가 참으로 엽기적입니다.  조성호가 피해자 A씨를 살해한 이유는  성관계 대가로 받기로 했던 90만원을  피해자가 주지 않고 오히려   조성호와 부모에 대한 성적 비하 발언을 하자  격분해서  앞서 다툼이 발생했을때 준비해둔  흉기로 수차례 찌르고 망치로 머리를 때려서 살인을 하게 됩니다.  그런데  조성호는  살인한 것에 그치지 않고  바로  시신을 훼손해서  장기는 쓰레기봉투에 담아서 인천 연수구 자신이 사는집 주변에  내다버리고  26일일 밤부터 27일 새벽까지  렌터카를 이용해서 안산 대부도 일대로 이동해서 마대 자루에 시신을 담아  두곳에 시신을 유기하는데요  조성호는 성인비디오 제작업체에서 일하면서 이곳에  수차례 다녀간 적이 있었기 때문에 이곳에 시신을 버린것 같습니다.  그런데 좀 이상한 점은 보통의 살인 범들은 시신이 발견되지 않게  은밀한 곳에 유기하는데  조성호는 사람들의 눈에 잘띄는  대로변에 시신을 유기 했다는 것입니다.  사이코패스나 소시오패스같은  성향을 갖고 있는거 같기도 합니다.  아무튼  살인 동기가  성관계 대가 받기로 했던 90만원 돈을 못받아서라니 어처구니가 없습니다.  수천만원에 빚을 지고 있었다고는 하지만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동성간에  성매매를 한 거네요  그리고 그 대가는 못받아서  살인을 하고 잔인하게 시신을 훼손한건데요   자신의 범죄 형량을 낮춰 보려 했는지  자신의 살인이 계획된 살인이 아닌 우발적인 살인으로  진술해 왔지만 과학수사로 인해서 살인의 전말이 들어나게 되었네요  조성호의 살인 동기가  들어난  이후  조성호의 형량이 어떻게 될지  궁굼해 집니다.

      핫이슈  |  2016.06.02 23:50




오늘은 조금 민감한 문제에 대해 생각해 보는 글을 쓰려고 합니다.   바로 '2015 서울광장에서 열리고 있는 퀴어(성소자) 문화축제에 관한 이야기 입니다.  이번 퀴어축제는 9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8일~21일 퀴어 영화제가 28일에는 거리행진인 퀴어 페레이드가 예정되어 있다고 합니다. "사랑하라, 저항하라,  레볼루션(Revolution)’이라는 슬로건 아래 서울광장에서 개최되고 있는 이 행사와 관련해  퀴어축제 진행측과  퀴어축제를 반대하는 시민 단체가 첨예하게 맞서고 있는 가운데   법원이 퀴어문화축제 조직위가 낸  행진 금지 통고 가처분 신청을 받아 들이면서  성소수자 축제 '퀴어(Queer)문화축제'의 거리행진이 예정대로 28일에 진행 된다고 합니다.

 

 

 

이번 2015 퀴어문화 축제가 서울시 광장에서  개최된다는 결정이 났을때 수만은 단체에서 반대의 목소리는 높이고 이 행사의 진행을 막으려고 노렸했고  실제로 이번 퀴어축제 개막식이 열리는 가운데  기독교 단체에서도 이 축제를 막기 위한 집회를 같은 장소에서 진행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요   퀴어(성소수자) 축제가 무엇이고 왜? 사람들은 이 축제를 반대하는지  생각해 봐야 할꺼 같습니다.

 

 

 

논란의 핵심은 이렇습니다. 성소수자의 권리를 보장해줘야 할 것인가? 아니면  이들의 거리 행진으로 인해서 자라나는 아이들이 잘못된 성문화를  받아 들일까 걱정하는 부모들의 마음을 이해해야 하는가 하는 것이 하나의 논리입니다.

 

 

 

언론들도 이번 퀴어성문화 축제에 대해서 많은 관심을 갖고 있는 이유는  서울시의 한복판인 서울광장에서 퀴어축제(동성애 축제)가 열리면서  한국의 수많은 기독 단체들이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러다가 퀴어축제 진행측과 기독교인들 사이에 큰 충돌이 발생하는 것은 아닐지 걱정이 되는 상황입니다.

 

 

 

경찰들 역시 이러한 분위기를 모를리 없겠죠  그래서 퀴어축제 거리행진 금지 통고를 내렸는데  퀴어축제 진행위가 법원에 경찰의 금지통고 가처분 신청을 내면서  법원의 결정에 귀추가 모였는데요  법원은 성소수자인 퀴어축제 진행위 측의 손을 들어 줬습니다. 이유는  "집회 금지는 집회의 자유를 보다 적게 제한하는 다른 수단을 모두 소진한 후에 비로소 고려될 수 있는 최종적인 수단"이기 때문이라고 결정 이유를 밝혔습니다.

 

 

 

이번 서울시 퀴어문화 축제를 허용한 박원순 시장이  지난 22일 퀴어축제 반대 단체와의 면담중  자신의 생각을 밝힌 내용이 공개 되었는데요  서울시 조례상 (서울광장 이용은) 허가제가 아니다. 서울광장 이용은 신고제이기 때문에 신청만 하면 누구나 사용할수 있다. 퀴어 문화축제 개최도 마찬가지다. 그렇기에 시장인 나도 관여할수 없다. 주한 영국대사도 이번 행사에 참석한다.  이게 박원순 시장의 이번 퀴어문화 축제 허용의 논리 였네요  그렇다면 사람들은 왜? 퀴어 문화 축제를 반대 하는것일 까요? 

 

 

 

 

 

퀴어 축제가 올해 처음으로 우리 나라에서 개최된게 아니라는 사실을 아시는 분들은 아실텐데요  이전 퀴어축제때 이들이 거리에서 보여준 충격적인 모습으로 인해서  이들의 거리 행진이 사회적 도덕적으로  청소년들에게 잘못된 성문화를 전달할수 있다는 걱정 때문인지  많은 보수단체와  기독교인들이 반대하고 나섰는데요   정작  사람들이 문제시 하는 이 행사에 대해 주체측  진행담당자는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을까요?

 

 

 

 

 

퀴어문화축제 한국 조직위원장의 인터뷰 내용입니다. " 우리가 사회에 목소리를 내는것, 내 존재를 들어내는 방식은  내 몸을 노출하는 것도 하나의 방식이 될수 있는 것이죠, 그것이 상대방한테 섹스어필하는 것은 아니지 않습니까? 오롯한 나의 존재를 밝히는 것이죠, 나를 드러내는 방식은 단순하게 어떤 것이 옳다 그르다고 말할수 없는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퀴어문화 축제에서 이들이 노출하는 것은  자신의 존재를 들어내는 방식일뿐 섹스 어필하는 것은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고 또 자신들의 이러한 방식을 옳다 그르다 말할수 있는 문제는 아니라고 말하고 있는데요   그렇다면 꼭 몸을 노출하는 방식만이 자신의 존재를 들어 내는 방식인지도 고민해 봐야 하지 않을까요?

 

 

 

이번 퀴어문화 축제를 바라보면서 최근 세계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차별금지법에 대해서 다시 한번 생각해 보게됩니다.  차별금지 법이 무엇이냐구요?  차별 금지법으로 인해서 지금 세계에서 어떤 일들이 벌어지고 있는지 직접 확인해 볼까합니다.  비단 이 문제는 외국에서만 벌어지는 문제는 아닐꺼 같습니다.  우리 나라에서도 앞으로 이 문제가 사회적 이슈가 되지 않을까 생각되어 집니다.

 

 

 

 

 

 

위에 사례 말고도 정말 많은 사례들이 나오는데요  차별금지법, 말 그대로 해석하면 차별하는 것을 금지하는 법입니다.  왜요?  차별하는 것이 나쁜 것이고 차별 받는 사람을 보호하기 위해서 존재하는 법인데요   그렇다면  이건 또 하나의 역차별이 아닐까 생각은 않해 보았나요?  자신의 의사를  표현할 자유, 자신이 옳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을 행하지 않을 자유등  어찌보면 이것도 차별이라면 차별일수 있는데 말이죠  저는 개인적으로 성소수자를 차별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또 싫어 하는 것을 싫어한다고 말하는 것을 제약 받고 싶지도 않습니다.  이것 또한 내 자신의 존재감을 들어내는 한 방식이기 때문입니다.  만약 이러한 저의 생각을 제지하고 막으려고 하는 사람이 있다면 이 사람도 차별금지법에 의해서 처벌 받아야 할 사람이 아닐까 생각이 됩니다.  가급적 성소수자를 무시하지 않고  존중하는 수준에서 글을 썼지만  지금 대한민국이 메르스로 인해서 시끌벅적한 이 시기에 꼭 거리행진을 강행 해야만 하는 것인지 궁굼합니다.  그리고  정말 많은 사람들이  반대하는 이 행사를  성소수자를 차별하지 않기 위해 허용한다면 나머지 반대한 사람들의 권리는 어디서 보장 받아야 하는 것일까요?  퀴어성문화 축제? 당신은 찬성입니까? 반대입니까?  찬성과 반대의 입장을 들어 보고 싶네요 그러다 보면  서로를 조금 이해할수 있는 소통의 밑 바탕이 만들어 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핫이슈  |  2015.06.17 01:14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