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해 돌보미 - 해당되는 글 1건

지난 2013년 7월 원주에서 발생한 돌보미 폭행사건이 언론에 재조명 되었는데요  뉴스를 보고 있자니  분노가 치밀어 오르네요  2013년 7월 당시 17개월의 서연이는 돌보미에게 머리는 주먹과 손바닥으로 맞아서 혼수상태에 빠졌고  이 폭행으로 인해서 뇌를 다친 서연이는 신체의 절반이 마비되었고 3년이라는 시간동안 어린나이에 크고작은 수술을 여러차례 받아야만 했는데요  결국 서연이는 3년이지난 현재  오른쪽 눈을 실명한 상태라고 하네요  서연이의 가족은  돌보미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진행했고  법원은  돌보미에게  서연이 가족에게 2억700만원에 이자까지 배상하라고 판결했는데요  어찌된 일인지 서연이 가족은  보상금을 받을수 없게 되었다고 하는데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요?

 

[사진출처:SBS생생 리포트)

 

17개월의  예쁜 아이가  자신을 돌봐줘야할  돌보미에게  주먹과 손바닥으로  머리를 무차별적으로 폭행을 당해서 혼수 상태에 빠진  원주 돌보미 폭행사건  17개월의 아이면 아직  머리의 두개골이 완벽하게 형성되지 않은 상태라 조심조심 다뤄야 하는데 머리를 성인의 주목으로 수차례 때렸다는건  죽으라고 때렸다는 것과 다를바가 없는데요  이 돌보미는  서연이 폭행사건으로 징역 5년형을 선고 받고 현재 감옥에서 수감생활을 하고 있는중이라고 합니다.  한 아이의 평생을 망친것 치고는 5년이란 짧은 형량을 받았네요  한 아이의 인생과 한 가정의 행복을 망가뜨린 책임은  감옥에서 옥살이 하는 것으로 끝나지 않겠죠?  아이는 계속해서 치료를 받아야 하고  힘든 시간을 보내야 하는데...  그래서 서연이 가족은 병원비라도 받으려고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벌였던거 같은데요 그런데  서연이를 폭행해서  이렇게 만든  돌보미도  문제지만  돌보미를 변호한 선임 변호사도  악날하기 그지 없네요

 

[사진출처:SBS생생 리포트)

 

서연이의 가족은  법원으로 부터 손해 배상청구 소송에서 승소해 2억700만원에 이자까지 배상을 받아야 하지만  가해 돌보미 측의 선임 변호사인 전모씨가  형사재판 2심 및 손해배상 민사소송의  수임료 명목으로 1억1천만원을 못받았다며  가해 돌보미의 아파트를  강제경매로 매각후  대부분 수임료 명목으로 가져가면서  서연이 가족이 받아야 할  손해배상금액을 받지 못하게 된 것입니다.  무슨 변호사 수임료가 1억 1천만원이나 하는지??  그리고 재판이 끝나지도 않은 중간에 수임료를 챙겨간 이 전모 변호사와  가해 도우미가 서로 짜고서 이런건 아닌지  수상해 보이는데요  다른 변호사의 의견을  살펴보니  정말 그럴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사진출처:SBS생생 리포트)

 

같은 변호사 입장에서 볼때도 1억1천만원이라는  수임료는 말이 않된다고 합니다. 많이 받아야 1천만원 정도면 충분하다고 하는데요  1천만원도 많아 보이지만  뭐.... 길게 봐서 3년을 이사건에 매달렸다면  1천만원을  개월수로 나눠서 볼때는 많은 금액은 아니라고 느껴지지만   1천만원이면  적당하다는 다른 변호사의 말보다 무려 10배 이상을 변호사 수임료로 챙긴 이 전모 변호사가  악덕 변호사인건지?? 아니면 적은 액수의  수임료라도챙기기 위해서 의뢰인인 가해 돌보미와  짜고서 수임료를 부풀려  아파트를 경매 처분후 돈을 빼돌린 것인지?  알수가 없는 상황입니다.

 

[사진출처:SBS생생 리포트)

 

서연이는  오른쪽 다리 마비증상과  왼쪽 눈도 실명 가능성이 있어 앞으로도  병원비가  엄청 많이 필요한데요  이 악날한 전모 변호사와 가해 돌보미 때문에  서연이 가족은  계속해서 고통을 받고 있네요  변호사라는 분이 최소한의 양심도 없으면서  누굴 변호한다는 것인지??  이 가해돌보미의 담당 변호사는 정당한 수임료를 받았다는 입장이라고 했다는데요   이분  신상좀 공개해 줬으면 좋겠네요  엄청 비싼 수임료를  청구하고 수임료  못내면  강제집행으로 의뢰인 아파트 경매해서 돈 뜯어가는 악덕 변호사이니  조심하라고  사람들에게 안내해 줘야 할꺼 같습니다. 

 

[사진출처:SBS생생 리포트)

 

오른쪽 눈을 실명한  서연이에게 자신이 눈을 주려 했다는 엄마, 저는 어차피 살 만큼 살았고 볼 만큼 봤으니까 라고 말하며  눈물 흘리는 서연이 엄마의  마음이 정말 얼마나 아플지  이해가 갑니다. 아이를 지켜주지 못한  부모의 미안한 마음으로 평생을 죄인처럼 살아가야 하는  서연이 부모에게  두번 상처를 안겨준  가해도우미와  가해 도우미의 선임 변호사에  분노가 치밀어 올라 글을 올려 봅니다. 

      핫이슈  |  2016.07.25 01:01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