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 영화제가 올해로 벌써 18회를 맞이 하게되었습니다. 이제 부산국제영화제도 명실 공히 세계에서 인정하는 영화인들의 축제의 한마당이 되었다고 자부 할수 있을꺼 같습니다. 그런데 부산 국제영화제의 개막과 함께 논란이 일고 있어서 많은 팬들이 관심을 갖고 있는 사건이 있습니다. 바로 영화배우 강동원씨의 부산국제영화제 불참인데요~ 뭐.... 영화제에 영화배우가 꼭 참석해야할 의무는 없다고 누구나 생각 하겠지만 이번 사건의 논란은 다른데 있습니다.

 

 

 

영화배우 강동원씨의 소속사 UAA 측 관계자는 불참이유가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를 담당하는 모 프로그래머가 2일 전화통화로 레드카펫 행사와 갈라 프레젠테이션 기자회견에 참석해 달라고 갑작스럽게 요구했다"며 "다른 행사에 참석하지 않을 거면 영화제에도 오지 말라고 협박했다"고 밝혔다고 한다. 이게 만약 사실이라면 정말 심각한 문제가 아닐수 없다. 일정이 빡빡해서 참석 할수 없는 배우에게  영화제 참석을 무기 삼아서 반 강제적인 협박을 하고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레드카펫 행사가 영화제를 관람 하는 관람객들과 관계자들의 큰 관심사인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단순히 레드카펫에 참석할수 없는 상황에 있는 배우에게 행사에 참여 하지 않은꺼면 영화제 근처에 얼씬도 하지 말라고 엄포는 놓는 것은 폭력이고 횡포이다. 영화제 관계자가 또 다른 형태의 갑이 무엇인지 이번 사건을 통해서 보여준거 같아서 씁쓸하다.

 



 

 

분명 팬들은 이번 영화제를 통해서 영화배우 강동원씨와 팬들의 만남을 기대 했을 것이다. 그런데 영화제 관계자의 협박으로 인해서 영화배우 강동원씨가 영화제에 참석 할 수없는 상황에 놓인 것이 사실이라면 부산국제 영화제는 그 명성에 먹칠을 하게 될것이다. 어이없는 갑의 횡포가 영화인들의 축제를  망쳐버린 꼴이 되어 버렸다고 생각한다. 아무튼 아직 진실이 무엇인지 정확하게 밝혀 지진 않았지만~ 앞으로 이런 사태가 다시는 발생 하지 않도록 정확한 진실을 밝히고 관계자에 대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해 본다.

      카테고리 없음  |  2013. 10. 4. 00:02
방문객
2013.10.04 00:39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이번 사안으로 인해서 부국제의 자세. 태도의 문제도 짚어보게 되었다. 지네가 생각하는 vip한테는 깍듯해도

정말. 그 외의 다른 모든 주체들 앞에서는 갑질이다..


작년 영화제때는 배우. 감독이 지나가면. 자원봉사자들이 무슨 이상한 원을 만들어서.. 아무도 접근을 못하게 한다는
아주 이상한. 어떤 또라이 머리에서 나온 것인지 모르겠는 행동까지 했다.

세금으로 갑질하냐? 프로그래머가 벼슬이냐?
.
정윤재
2013.10.04 20:55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영화제 프로그래머가 머라고 탑배우한테 갑질을 하겠어요
반대 입장에선 오히려 강동원 소속사가 거마비 등의 무리한 요구를 계속 했고, 그러면 참석 불가라는 통보를 한것으로 나와있더군요.

전 그냥 상식적인 수준에서... 위의 사건이 프로그래머의 갑질처럼 보이진 않네요.
.
dd
2013.10.08 11:23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상식적으로 봐도 부국측에서 이틀 남기고 갑자기 요구했다고 주장했다는건 말이 안 되는게,강동원이 이번 부국의 가장 큰 국내스타였을거라는건 자타공인 아니었을까? 그걸 뻔히 알고도 레카나 기자회견을 안 하겠다고 하는 강동원측의 문제가 더 큰게 아닐지? 그래서 이틀 남겨놓고 다시 사정하다가 그게 협박이 되고 감정싸움이 되었다는게 설득력있음. 배우나 가수가 대중 앞에 서려고 안 하면서 인기는 누리겠다는거 참 어안이 벙벙.불참 이유를 뚜렷이 설명을 하던가.
.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코라스'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