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강동원 부산국제영화제(BIFF)불참!! 불참이유가 영화제 관계자 협박이라던데~~

반응형

 

 

부산국제 영화제가 올해로 벌써 18회를 맞이 하게되었습니다. 이제 부산국제영화제도 명실 공히 세계에서 인정하는 영화인들의 축제의 한마당이 되었다고 자부 할수 있을꺼 같습니다. 그런데 부산 국제영화제의 개막과 함께 논란이 일고 있어서 많은 팬들이 관심을 갖고 있는 사건이 있습니다. 바로 영화배우 강동원씨의 부산국제영화제 불참인데요~ 뭐.... 영화제에 영화배우가 꼭 참석해야할 의무는 없다고 누구나 생각 하겠지만 이번 사건의 논란은 다른데 있습니다.

 

 

 

영화배우 강동원씨의 소속사 UAA 측 관계자는 불참이유가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를 담당하는 모 프로그래머가 2일 전화통화로 레드카펫 행사와 갈라 프레젠테이션 기자회견에 참석해 달라고 갑작스럽게 요구했다"며 "다른 행사에 참석하지 않을 거면 영화제에도 오지 말라고 협박했다"고 밝혔다고 한다. 이게 만약 사실이라면 정말 심각한 문제가 아닐수 없다. 일정이 빡빡해서 참석 할수 없는 배우에게  영화제 참석을 무기 삼아서 반 강제적인 협박을 하고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레드카펫 행사가 영화제를 관람 하는 관람객들과 관계자들의 큰 관심사인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단순히 레드카펫에 참석할수 없는 상황에 있는 배우에게 행사에 참여 하지 않은꺼면 영화제 근처에 얼씬도 하지 말라고 엄포는 놓는 것은 폭력이고 횡포이다. 영화제 관계자가 또 다른 형태의 갑이 무엇인지 이번 사건을 통해서 보여준거 같아서 씁쓸하다.

 



 

 

분명 팬들은 이번 영화제를 통해서 영화배우 강동원씨와 팬들의 만남을 기대 했을 것이다. 그런데 영화제 관계자의 협박으로 인해서 영화배우 강동원씨가 영화제에 참석 할 수없는 상황에 놓인 것이 사실이라면 부산국제 영화제는 그 명성에 먹칠을 하게 될것이다. 어이없는 갑의 횡포가 영화인들의 축제를  망쳐버린 꼴이 되어 버렸다고 생각한다. 아무튼 아직 진실이 무엇인지 정확하게 밝혀 지진 않았지만~ 앞으로 이런 사태가 다시는 발생 하지 않도록 정확한 진실을 밝히고 관계자에 대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해 본다.

반응형